LIVE 제보하기

정호영 전 특검 "120억 횡령 특검 수사 대상 아냐…검찰이 부실 수사"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18.01.14 15:37 조회 재생수96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2008년 특별검사로 임명돼 BBK와 다스 관련 의혹을 수사했던 정호영 전 특검이 기자회견을 열어 특검이 다스 비자금 120억 원 의혹을 부실 수사했다는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정호영 전 특검은 오늘(14일) 오후 서울 반포동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다스 여직원의 120억 원 횡령 혐의를 2008년 수사 과정에서 포착했지만 특검법상 수사 대상이 아니어서 발표 내용에 포함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정 전 특검은 다만 120억 원 횡령 혐의에 대한 수사 기록은 특검 수사가 종료된 뒤 모두 검찰에 넘겼다고 주장했습니다.

정호영 전 특검은 오히려 특검에 이르기 전에 검찰이 두 차례에 걸쳐 부실 수사를 했으며, 특검 수사가 끝난 뒤 넘겨준 기록을 보지 않았다는 검찰 주장은 납득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