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웸블리의 왕' 손흥민 "최고의 기량 보이고 매 경기 승리하고파"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8.01.14 13: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웸블리의 왕 손흥민 "최고의 기량 보이고 매 경기 승리하고파"
잉글랜드 프로축구 진출 이후 최고로 꼽힐 만한 활약을 펼친 손흥민(26·토트넘)은 강한 면모를 보여 온 홈 구장에서 계속 좋은 모습을 보이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습니다.

손흥민은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7-2018 프리미어리그 23라운드 홈경기를 마치고 구단 홈페이지에 공개된 인터뷰에서 "모두가 잘 뛰었고, 우리는 이길 만했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날 손흥민은 전반 26분 0-0 균형을 깨뜨리는 선제 결승 골을 기록했고, 후반 2분엔 해리 케인의 두 번째 골을 어시스트하는 등 맹활약했습니다.

특히 토트넘 선수로는 2004년 저메인 데포 이후 역대 두 번째로 프리미어리그 홈경기에서 5경기 연속 득점을 쌓는 기록도 남겼습니다.

손흥민은 "전반전에 득점한 것이 중요했다"면서 "이후 우리는 치고 나와 공간을 확보했고 강해졌다"고 경기를 돌아봤습니다.

올 시즌 홈경기에서 강한 모습을 보이는 그는 프리미어리그 공식 인터뷰에선 "웸블리에서 항상 최고의 기량을 보여주려고 한다"면서 "지금까지는 잘하고 있는 것 같은데, 이것이 끝이 아니라 다음 경기를 기다린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웸블리가 진짜 홈 경기장은 아니지만 (기존 홈 구장 공사로 올 시즌 웸블리 사용 중), 즐겁게 경기하고 있고 시즌이 끝날 때까지 계속 승리하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손흥민은 "오늘 밤은 정말 즐거웠다"면서 "골을 넣고 승점 3도 따내 무척 기쁘다"며 기쁨을 만끽했습니다.

이날 손흥민은 골을 터뜨리고 리그 홈 5경기 연속 골을 상징하는 듯 양 손가락을 활짝 펴보이는 세리머니를 펼쳤습니다.

이에 대해 손흥민은 "사실 기록에 대해 알지 못하다가 경기 전에 누군가 얘기해줘서 알게 됐다. 그래서 그런 세리머니를 하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어느 경기장에서든 골을 넣는 것은 좋다"면서 "동료들과 팬들이 아니었다면 홈 5경기 연속 골은 어려웠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올 시즌 리그에서 8골을 터뜨리며 프리미어리그 득점 10위에 오른 손흥민은 '20골을 터뜨린 케인을 따라잡을 수 있을까'라는 질문엔 파안대소하며 "불가능할 것 같다"는 답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손흥민은 "케인은 세계 최고의 스트라이커 중 한 명이다. 그가 골 넣는 것을 보는 게 즐겁고 나 역시 그의 팬"이라며 "따라잡으려고 노력하겠지만, 그가 골을 넣는 데 많은 도움을 주고 싶다"며 동료애도 과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