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신동빈 롯데 회장,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8.01.14 11: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신동빈 롯데 회장,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
대한스키협회장을 맡고 있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0대 그룹 회장 중에서는 처음으로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주자로 나섭니다.

신 회장은 오늘(14일) 오후 5시 30분쯤 서울 잠실역 사거리에서 강남역 방향으로 약 200m 구간을 성화봉송 주자로 달릴 예정입니다.

신 회장이 성화봉송 주자로 달리는 잠실 일대는 롯데에 의해 '평창동계올림픽 홍보존'으로 조성됐습니다.

롯데는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와 함께 올림픽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지난달 10일부터 123층인 롯데월드타워의 가장 높은 곳에 총 2만6천개의 LED 조명을 활용해 평창 평화 불꽃을 밝히고 있습니다.

건물 외벽에는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모습, '하나된 대한민국' 응원 문구와 스키·스케이트 등 경기 모습 등을 연출하고 있습니다.

2014년 대한스키협회장에 취임한 신 회장은 국가대표 선수들의 기량 향상을 위해 스키협회에 2020년까지 100억원 이상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또 지난해 11월 스위스 오버호펜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집행위원회에 참석해 지앙 프랑코 카스퍼 회장, 사라 루이스 사무총장 등을 상대로 평창올림픽을 적극적으로 홍보했습니다.

신 회장은 지난 10일 이낙연 총리가 참석한 '평창 올림픽 후원기업 신년다짐회'에서는 "평창동계올림픽이 대한민국과 동북아, 전 세계에 평화를 조성하는 페이스메이커가 될 것"이라며 평창올림픽 슬로건인 '하나된 열정'을 주제로 건배사를 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