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檢, '다스 120억' 관리한 협력업체 직원 소환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18.01.13 22: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檢, 다스 120억 관리한 협력업체 직원 소환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심을 받는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비자금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비자금으로 지목된 120억 원을 직접 관리한 전 다스 협력업체 직원을 소환 조사했습니다.

서울동부지검에 꾸려진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은 다스 협력업체 전 세광공업 경리팀 직원 이 모 씨를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오늘(13일) 밝혔습니다.

이 씨는 다스의 전 경리팀 직원 조 모 씨의 부탁을 받고 약 120억을 받아 자신과 지인의 계좌에 입금하는 등 돈을 직접 관리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검찰은 이 씨를 상대로 조 씨에게 돈 관리를 부탁받은 경위와 그 부탁을 들어준 이유, 이후 돈을 다스 계좌로 넘긴 과정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 씨가 문제의 돈을 조씨의 개인 횡령 자금으로 인식했는지 회사 차원에서 조성된 돈으로 생각했는지에 대해서와, 조 씨가 이 씨에게 써준 것으로 보도된 자필 확인서에 대해서도 캐물을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이 씨에 대한 조사를 마친 이후 조 씨와 다스의 인감을 관리했던 김성우 전 사장에 대한 소환조사도 이어나갈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