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서울 성화봉송 첫날 '폭발물 설치' 신고 잇따라

안상우 기자 ideavator@sbs.co.kr

작성 2018.01.13 15:10 조회 재생수8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성화봉송 첫날 폭발물 설치 신고 잇따라
오늘(13일) 낮 12시 50분쯤 서울역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군과 경찰, 소방당국이 수색작업에 나섰습니다.

경찰 특공대 10명과 탐지견 2마리 등 80여 명에 이르는 인원이 역사를 수색 중이지만 아직 의심스러운 물품은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도 폭탄이 설치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현장에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한 경찰 관계자는 성화가 서울로 입성하는 첫날부터 폭발물 의심 신고가 잇따르고 있지만 시민 대피를 유도해야 하는 수준으로 위험단계는 아니라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