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이당 김은호가 모은 도장 84점, 국립중앙박물관 품으로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8.01.13 11: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당 김은호가 모은 도장 84점, 국립중앙박물관 품으로
▲ 이당 김은호가 모은 추사 김정희의 인장

조선의 마지막 어진화사(임금의 초상화를 그리는 화가)로 알려진 이당 김은호(1892∼1979)의 유품 20건, 235점이 국립중앙박물관 소장품이 됐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지난해 이당이 사용한 붓, 벼루, 안료, 서랍장과 그가 모은 인장 84점을 구매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당의 유품 가운데 눈길을 끄는 품목은 인장입니다. 그가 남긴 인장 중에는 조선 후기 문인화가인 추사 김정희(1786∼1856), 운미 민영익(1860∼1914)의 인장도 포함됐습니다.

이수경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관은 "김은호의 인장은 김태석, 마쓰우라 요겐 등 국내외 유명 전각가가 새겼고, 민영익의 인장 15점은 모두 청나라 말기 전각가 우창숴가 만들었다는 점에서 가치가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연구관은 "김은호가 다양한 사람의 인장을 소장했다는 사실이 흥미롭다"고 덧붙였습니다.

박물관이 입수한 이당의 유품은 대부분 지난달 개편 작업을 마친 서화실에 전시됐습니다.

(사진=국립중앙박물관 제공/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