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피해자 2만 명·피해액 3천억…서민 울리는 '가상 화폐'

SBS뉴스

작성 2018.01.13 09:42 조회 재생수7,19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BS 뉴스토리] "내 돈은 어디에?" - 서민 울리는 가상화폐 투자

지난 2009년 1월. 금융시장에 새로운 형식의 화폐가 등장했다.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화폐 그 이상의 가치를 지닐 것이라고 촉망받고 있는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선을 보인 것이다.

비트코인 등장 이후 다양한 가상화폐가 주목을 받게 된 것은 갑작스러운 가격 폭등으로 단기간에 일명 '떼돈'을 벌었다는 사람들의 증언이 속속 등장하면서 투기열풍을 불러온 것.

지난해 초 120만 원이었던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경우 10개월이 흐른 지금 2천 300만 원까지 치솟았다.

은행을 거치지 않고 익명의 개인끼리 거래가 성사되고, 기존의 화폐처럼 눈으로 그 실체를 확인할 수 없다는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단기간 고수익의 성과'를 이룰 수 있다는 말은 가상화폐 투자 열풍을 일으키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가상화폐 시장에 투기열풍이 불면서, 가상화폐 투자를 매개로 한 신종 투자 피해자의 수도 급증하고 있다.

현재까지 검찰에 집계된 피해자만 2만 명 이상, 피해금은 약 3천억 원에 육박하고, 가상화폐 관련 신고 건수도 2년 만에 세 배 가까이 늘어났다.

정부는 이에 따른 부작용을 잠재우기 위해 각종 제도적인 규제책을 내놓았지만 과열된 가상화폐 시장을 진정시키기에는 역부족이다.

가상화폐 투자를 유혹하며 법에 저촉되지 않을 정도의 수법을 동원해 교묘하게 법망을 빠져나가면서 버젓이 투자자 유치를 위한 설명회도 잇따라 열리고 있다.

투자 피해자들에 대한 안전망과 구제책이 마련되지 않은 지금, 피해자들은 투자 원금을 되찾지 못할 수도 있다는 불안감에 떨며 눈물의 나날을 보내고 있다.

(취재 : 동세호/PD : 윤 택/스크립터 : 정민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