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진모·김희중 새벽까지 조사…'특활비' 경위·용처 추궁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8.01.13 07: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에도 청와대에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상납된 정황을 포착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습니다. 검찰은 당시 청와대에 근무했던 이명박 전 대통령에 측근인 김진모 전 민정비서관, 그리고 김희중 전 부속실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오늘(13일) 새벽까지 조사했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오전부터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김희중 전 제1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민정비서관은, 오늘 새벽 3시 반쯤 조사를 마치고 잇따라 검찰청사를 빠져나왔습니다.

[김희중/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 (국정원 돈 받은 혐의 인정하셨나요?) 성실히 조사받았고요. 궁금해하신 점이 많아서 잘 설명드렸습니다.]

[김진모/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 조사 성실히 잘 받았습니다.]

검찰은 두 사람을 상대로 청와대 재직시절 국정원의 특수활동비를 받은 경위와 받은 돈의 사용처 등을 집중 추궁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김 전 비서관과 김 전 부속실장,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세 사람이 각각 국정원으로부터 두세 차례에 걸쳐 수억 원씩의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걸로 보고 있습니다.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 기조실장 등으로부터 세 사람에게 돈을 전달했다는 진술도 확보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세 사람이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과 청와대 실세로 알려졌던 점에서 이들에게 상납된 거액의 돈을 개인적으로 썼을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이들이 이 전 대통령의 지시로 돈을 받았거나 받은 돈을 이 전 대통령에게 전달한 건 아닌지 의심하고 있는 겁니다.

검찰은 어제 소환을 거부한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을 이른 시간 내 불러 조사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낼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