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가상화폐 대책' 비공개 회의…청와대 "비정상적인 현상"

청와대 "가상화폐 광풍, 어떻게든 바로 잡겠다"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8.01.12 20:40 수정 2018.01.12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과열된 가상 화폐 시장을 가라앉히기 위한 정부 대책들이 시장을 더 요동치게 하면서 정부와 여당이 고민에 빠졌습니다. 차관들은 비공개로 대책회의를 열었고 여당에서조차 신중론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이런 가상화폐 열풍에 대해 '비정상적 현상'이라는 인식을 굳혀 가고 있는 걸로 보입니다.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가상화폐 대책을 다루는 관계부처 차관 회의가 오늘(12일) 오전 비공개로 열렸습니다.

폐쇄 특별법과 함께 단기 규제책도 논의했는데 회의 결과에 대해서는 함구령이 내려졌습니다.

어제 거래소 폐쇄를 놓고 정부 입장이 오락가락하면서 가상화폐 시장이 요동친 탓인지, 이제는 신중함을 넘어 침묵 모듭니다.

여당도 마찬가지입니다. 정부와 조율하겠다고만 할 뿐 구체적인 발언을 아꼈습니다.

거래소 폐쇄에 반대하자니 정부와 갈등으로 비치고 그렇다고 찬성하자니 주로 젊은 층인 가상화폐 투자자들 반발로 지방선거 악영향이 걱정되는 딜레마에 빠진 겁니다.

청와대는 공식적으로는 정부 입장이 미정이라고 밝히고 있지만, 가상화폐 광풍을 어떻게든 바로 잡겠다는 의지를 굳혀가고 있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정부가 나라다운 나랄 만들겠다고 했는데 많은 사람들이 비정상적인 부분에 뛰어들고 있다"고 현 상황을 진단하면서 "지금의 시스템을 유지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서두르지는 않겠지만, 거래소 전면 폐쇄까지 가시권에 두고 투기적 요소를 걷어내기 위한 강경 규제책을 이어갈 걸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오영택)

▶ 정부는 오락가락, 금융권은 눈치…해외로 눈 돌린 투자자
▶ 가상화폐 규제, 혁명적 기술 '블록체인' 발전 억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