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특활비③] "여러 차례, 수억 원씩 특활비 상납"…MB 알았나?

김백준·김진모·김희중 압수수색…"2~3차례 걸쳐 상납 받은 듯"

박현석 기자 zest@sbs.co.kr

작성 2018.01.12 20:23 수정 2018.01.12 22:09 조회 재생수1,75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정황을 토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 검찰은 이명박 대통령 시절 청와대 살림을 맡았던 주요 인사들의 집을 오늘(12일)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국정원 돈이 여러 차례 청와대로 건너갔고 그 경로 역시 박근혜 정부 때와 크게 다르지 않은 거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결국 이명박 전 대통령이 이 과정에 관여했는지를 밝히는 게 이번 수사의 핵심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어서 박현석 기자입니다.

<기자>

압수수색 대상에는 김진모 전 민정비서관 외에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과 김희중 전 대통령 부속실장의 자택도 포함됐습니다.

검찰은 세 사람이 각각 국정원으로부터 2~3차례에 걸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거로 보고 있습니다.

각각 수억 원씩 전달했다는 관련 진술도 확보했습니다.

이렇게 수시로 상납된 거액의 돈을 세 사람이 독자적으로 요구해 개인 용도로 썼을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검찰은 특히 김백준, 김희중 두 전 비서관이 청와대에서 대통령의 손과 발 역할을 하는 총무기획관과 제1부속실장을 맡았던 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이나 안봉근 전 제2부속비서관을 통하던 국정원 특수활동비의 상납 경로와 비슷할 걸로 의심하는 겁니다.

이 전 비서관 등은 재판에 넘겨지기 전 검찰에서 박 전 대통령 지시로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았고 사적으로 쓴 적은 없다고 진술한 바 있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 수사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정원의 특수활동비 상납을 지시하거나 상납된 돈을 개인적으로 썼는지를 규명하는 데 집중될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김승태, 영상편집 : 김진원)

▶ [단독][특활비①] MB 정부, '민간인 사찰 입막음'에 특활비
▶ [특활비②] 수상한 돈 수두룩…비슷한 시기 MB 靑에 특활비
▶ [특활비④] MB "특활비 쓸 생각 안 했다…정치 보복 위한 표적 수사"
▶ [특활비⑤] 다스-특활비로 MB '동시 공략'…검찰 수사 결정 이유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