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오!클릭] 바닷가재도 고통 느껴…"산 채로 요리 금지"

SBS뉴스

작성 2018.01.12 17: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앞으로 스위스에서는 바닷가재를 산 채로 끓는 물에 넣어 요리하는 방식이 법적으로 금지됩니다.

바닷가재 자체를 못 먹도록 하는 건 아니고, 요리할 때 바닷가재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한 거랍니다.

<오!클릭> 마지막 검색어는 '바닷가재'입니다.

대부분의 식당에서 바닷가재를 요리할 때 산 채로 끓는 물에 넣죠. 그런데 스위스 연방정부가 발표한 동물보호법 개정안에 따르면 3월 1일부터 바닷가재를 전기로 기절시키거나 기계적으로 뇌를 파괴한 뒤 끓는 물에 넣어야 합니다.

이유가 뭘까요? 동물보호 활동가들과 일부 과학자들은 그동안 바닷가재를 비롯한 갑각류가 섬세한 신경 체계를 갖고 있어서 산 채로 끓는 물에 들어가면 심한 고통을 느낀다고 주장해왔습니다.

그러니까 바닷가재를 인도적으로 요리해야 한다는 거죠.

바다에서 잡히는 갑각류를 얼음으로 포장하거나 얼음물에 넣어 운반하는 것도 큰 고통을 줄 수 있다는 이유로 금지하고 자연환경과 같은 조건에서 운반하고 보관하도록 했습니다.

이 밖에도 개가 짖으면 자동으로 벌을 주는 장치의 사용을 금지하고 불법으로 강아지를 사육하는 농장과 강아지 불법 수입도 단속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역시 선진국. 인권만이 아니라 갑각권까지 다 챙겨주는…", "맞아요. 먹더라도 인도적으로 요리하자고요.", "우리 산 낙지 먹는 거 보면 완전 기절하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