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확정 아니라지만…투자자 반발에도 '거래소 폐쇄' 무게

SBS뉴스

작성 2018.01.12 10: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이렇게 정부가 거래소 폐쇄방침을 밝히자 가상화폐 투자자들은 청와대 청원 사이트에 폐쇄 반대 내용을 잇달아 올리며 강력하게 반발했습니다. 그러자 청와대는 방침이 확정된 건 아니라면서 수습에 나섰지만 찬반 논란은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최우철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거래소가 폐쇄되면 기존 투자자들은 개인 간 거래나 해외 거래소를 이용해야 하는데 매매가 불편해지고 차익을 얻을 기회가 제약돼 재산권 침해나 마찬가지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가상화폐 투자자 : 세계적인 흐름에 너무 뒤처지는 게 아닌가… 20~30대가 많이 투자를 하는데, 너무 투기로 몰고…]

불만은 곧바로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로 번졌습니다.

거래소 폐쇄를 반대하는 청원이 수천 건에 달했고, 한 청원은 5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기도 했습니다. 심지어 블록체인과 가상화폐에 전문성이 부족하다며, 금융감독원장의 해임을 요구하는 청원까지 등장했습니다.

정부의 투기근절 의지만큼은 명확히 전달됐지만, 거래소 폐쇄 특별법이 실현될지는 미지수입니다.

야당뿐 아니라 여당 일부 의원들도 SNS를 통해 반대 의견을 밝혔습니다.

블록체인협회는 가상화폐 거래를 범죄시하는 데 우려를 표한다며 국회 논의 과정을 지켜보겠다고 밝혔습니다.

특별법 통과 가능성이 불투명하다는 전망이 힘을 얻으며 한때 2백만 원 넘게 급락했던 비트코인 가격이 반등하는 등 가상화폐 가격은 종일 출렁였습니다.

논란이 가열되자 청와대는 거래소 폐쇄가 확정된 방침은 아니며, 부처 간 조율이 더 필요하다며 수습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청와대 내부에서는 여러 방안 가운데 법무부의 폐지 방안에 더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