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박근혜 청와대, PIFF 조직적 외압 행사' 사실로 확인

권애리 기자 ailee17@sbs.co.kr

작성 2018.01.12 09: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근혜 청와대, PIFF 조직적 외압 행사 사실로 확인
▲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 중간조사 결과발표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민관 합동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는 박근혜 정부 때 청와대가 세월호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다이빙벨'을 상영한 부산국제영화제에 전방위 압력을 행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외압을 받았다는 그동안의 의혹 제기가 모두 사실이었다는 겁니다.

진상조사위는 이를 입증하는 내용이 있는 김희범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의 문건을 확보했습니다.

이 문건엔 당시 송광용 청와대 교육문화수석비서관과 김소영 문화체육비서관이 김종덕 문체부 장관과 김희범 차관을 통해 서병수 부산시장에게 '다이빙벨' 상영을 막고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을 인사조치하라고 주문한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서병수 시장은 적극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했다고도 쓰여 있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 조직위원장이던 서병수 시장과 부산시는 지난 2014년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다이빙벨' 상영에 반대했으나, 이용관 집행위원장과 사무국이 상영을 강행한 바 있습니다.

그 직후 영화제 사무국은 부산시와 감사원의 특별감사를 받았고, 이용관 집행위원장은 비리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한 뒤 자리를 내놨습니다.

영화제에 대한 정부 지원예산도 절반으로 깎였습니다.

서병수 시장은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 출석해서 '다이빙벨' 상영 문제나 이용관 집행위원장 사퇴에 정치적 외압을 행사한 적 없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나 진상조사위 조사 결과, 서 시장과 부산시가 당시 '다이빙벨'을 상영하지 못하게 하기 위해 청와대와 5번 논의한 것까지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또 당시 청와대는 영화제가 끝난 후에도 '다이빙벨' 예매 현황을 일일이 보고받고 언론 대책을 마련하라는 지시를 내리는 등 지속적으로 개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청와대는 문체부 직원 3명에 대해 '다이빙벨' 관련해 조치가 미흡했다는 이유로 중징계를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진상조사위는 박근혜 정부 때 영화진흥위원회의 최고의결기구인 9인 위원회가 청와대와 김종덕 당시 문체부 장관 측 사람들로 채워졌으며 이를 통해 블랙리스트가 실행된 사실도 파악했다고 밝혔습니다.

진상조사위는 지금 영진위에 대한 직권조사와 함께, 영화 분야 블랙리스트 실행 전반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