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유영하 변호사, 朴 범죄행위 협조" 변호사들 진정 제기

류란 기자 peacemaker@sbs.co.kr

작성 2018.01.11 12: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선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가 박 전 대통령의 범죄행위에 협조한 것으로 보인다며 진상 조사에 나서달라는 진정이 변호사 단체에 제기됐습니다.

서울지방변호사회 소속 이 모 변호사 등 10명은 유 변호사가 변호사법과 변호사 윤리장전을 위반했으니 징계해 달라는 진정을 서울변회에 제기했습니다.

이들은 진정서에서 "유 변호사는 자신이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받아 관리해 온 30억 원을 변호인 선임료라고 검찰에 말했다는데 이는 수임 관행에 비춰 도저히 믿을 수 없는 행위로, 검찰의 재산 보전 직무를 방해하는 행위"라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