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文, 신년회견서 비핵화 목표 강조…위안부 문제도 언급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8.01.11 01:38 수정 2018.01.11 05:23 조회 재생수80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에서도 남북 대화의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라는 점을 분명히 밝히고 북한이 평창올림픽에 참가한다고 해서 대북제재를 완화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위안부 합의 후속조치는 현재로선 최선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 대화 재개에 기대감을 나타내면서 평창 올림픽을 한반도 평화의 전기로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올림픽을 계기로 대북 제재 완화할 수 있느냔 질문엔 그럴 생각이 없다고 답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한국이 국제적인 어떤 대북 제재와 별개로 독자적으로 대북 제재를 완화할 생각은 지금은 가지고 있지 않다.]

개성공단이나 금강산 관광 재개도 유엔 안보리 제재 틀 속에서 판단하지 않을 수 없다며 대북제재 완화는 국제사회와 발맞추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선 성과가 담보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합의 파기도, 재협상 요구도 없었던 위안부 합의 후속조치에 대해선 현실적으로 최선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본이 출연한 10억 엔은 정부 예산으로 대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할머니들에 대한 치유 조치는 우리 정부의 돈으로 하겠다는 것입니다. 기왕에 이뤄진 출연들도 다 우리 정부의 돈으로 대체하겠습니다.]

그러나 이미 받아놓은 10억 엔을 어떻게 할진 일본과 할머니들, 관련 단체와 협의해나가겠다며 시원한 설명을 내놓진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