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신년회견②] "위안부 합의 후속조치, 만족 못 해도 현실적으로 최선"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8.01.10 20:28 수정 2018.01.10 21: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 후속 조치에 대해서는 현실적으로 최선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본이 출연한 10억 엔은 우리 예산으로 대체하고, 이미 받은 돈은 피해 할머니들 또 일본과 협의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계속해서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합의 파기도, 재협상 요구도 없었던 위안부 합의 후속조치에 대해 대통령은 만족했느냐는 질문이 나왔습니다.

[만족할 수 있겠습니까? 우리가 충분히 만족할 수 없다 하더라도 현실적으로 최선인 그런 방법을 찾아내야 하는 것이죠.]

현실적 해법을 고민했다는 뜻으로 읽힙니다.

그러면서도 피해자를 배제한 채 정부 간에 조건을 주고받는 식인 지난 합의로는,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진실과 정의의 원칙에 입각한 해결을 촉구하겠다며, 일본에 추가 요구를 하겠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특히 일본이 출연한 10억 엔은 정부 예산으로 대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할머니들에 대한 치유 조치는 우리 정부의 돈으로 하겠다는 것입니다. 기왕에 이뤄진 출연들도 다 우리 정부의 돈으로 대체하겠습니다.]

피해 할머니들을 위해 일본이 낸 돈은 쓰지 않겠다는 겁니다.

그러나 이미 받아놓은 10억 엔을 어떻게 할지는 일본과 할머니들, 관련 단체와 협의해나가겠다며 시원한 설명을 내놓지는 못했습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이뤄진 아랍메리리트와 군사협력 협정과 MOU에 대해서는 비공개 사항이라 밝히지는 못한다면서도 개정 협상의 여지를 보였습니다.

[(협정·MOU 내용에) 흠결이 있을 수 있다면 그런 부분은 앞으로 시간을 두고 UAE측과 수정하거나 보완하는 문제를 협의해 나가겠습니다.]

개헌에 대해서는 국회 합의를 기다리겠지만 여의치 않으면 정부가 개헌안을 준비하겠다며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영상취재 : 문왕곤·서진호, 영상편집 : 조무환)  

▶ [신년회견①] "남북대화 목표는 비핵화…대북제재 완화 안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