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日 언론, 문 대통령 신년 회견 주목…'위안부 합의 언급' 관심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1.10 17:16 조회 재생수9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언론, 문 대통령 신년 회견 주목…위안부 합의 언급 관심
▲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 위안부 관련 발언을 1면 주요 기사로 소개한 일본 주요 신문들의 10일자 석간 지면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의 10일 신년 기자회견 내용을 실시간 속보와 1면 주요 기사로 보도하는 등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일본 언론은 특히 문 대통령이 한일간 2015년 12월 위안부 합의와 관련한 언급에 주목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이날 문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시작했다는 내용부터 속보를 내보낸 뒤 주요 발언을 실시간으로 전했습니다.

통신은 "정부가 피해자를 배제한 채 조건과 조건을 주고받아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일본이 진실을 인정하고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진심을 다해 사죄해야 하다"는 등의 발언을 소개한 뒤 한일관계에 줄 영향도 분석했습니다.

통신은 문 대통령이 역사문제와 미래 지향의 협력을 분리해 노력하겠다고 한 점 등을 들어 "일본과의 결정적인 관계 악화를 피하려는 배려로 보인다"면서도 "사실상 합의 백지화로 보는 일본 정부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서 한일외교가 더욱 냉엄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습니다.

이날 일본 주요 석간신문들은 모두 문 대통령의 발언을 1면에 배치해 비중있게 다뤘습니다.

문 대통령이 일본에 추가 조치를 요구할 가능성을 시사하면서도 한일 관계 개선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문 대통령이 한일 합의는 부정하지 않고 일본에 위안부 문제에 대한 추가 조치를 요구할 방침을 내비쳤다고 소개하며, 이에 대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이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것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도쿄신문도 문 대통령이 "일본에 대해 진실과 정의의 원칙에 입각한 해결을 촉구해 가겠다"고 말해 추가 조치를 요구할 가능성을 시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문 대통령이 "역사문제와 양국 간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분리한다"면서 한일관계의 개선을 진행할 생각을 보였다고 소개했습니다.

NHK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 "남북관계에 필요하다면 정상회담 가능성을 열어놨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전하며 "문 대통령이 북한의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 대해 의욕을 보였다"고 소개했습니다.

요미우리는 문 대통령이 북한 문제에 대해 "국제사회와 더욱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면서, 북한의 의도 대로 남북대화가 진행되는 걸 반대하는 미국과 일본의 불안을 불식시키기 위해 노력한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