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일본군 위안부, 한·일 양국만의 문제 아냐…관점 확대해야"

한국학중앙연구원 '동아시아 일본군 위안부 연구' 출간

SBS뉴스

작성 2018.01.10 15:45 조회 재생수4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전쟁의 승리를 위해 여성의 인권을 철저하게 짓밟았던 전시 성노예제도는 여성에 대한 국가의 최대 폭력으로 봐야 한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바라보는 관점을 한국과 일본, 두 나라 간의 현안에서 동아시아 전체가 풀어가야 할 과제로 하루빨리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경일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는 신간 '동아시아 일본군 위안부 연구'에 실은 글에서 일본군 위안부의 규모, 쟁점에 대한 여러 학자의 주장을 정리한 뒤 한국에서 위안부 문제를 좁은 시각으로 인식하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일본군 혹은 일본 정부가 위안부를 강제로 동원했는지를 두고 양국이 벌이는 다툼이 의제를 협소하게 한정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면서 "민족주의를 탈피해 다른 나라와 연대할 필요성이 있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위안부 문제에서 강제 동원 여부에 얽매여 식민지와 점령지 여성이 공동으로 경험한 제국주의 국가의 폭력과 인권 말살, 자본주의의 수탈과 착취, 여성에 대한 가부장의 억압과 차별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책에는 김 교수를 비롯해 강정숙 성균관대 연구원, 송연옥 일본 아오야마가쿠인대 명예교수, 손염홍 건국대 교수, 신영숙 이화여대 연구원, 정현주 국립여성사전시관장이 일본군 위안부 제도의 구조와 전개, 일본군 위안부 연구 동향과 자료 등을 주제로 쓴 다양한 글이 수록됐다.

중국과 일본뿐만 아니라 동남아시아, 태평양의 섬 지역에서 진행된 위안부 연구 성과와 과제가 고루 소개됐다.

한국학중앙연구원 출판부. 466쪽. 2만원.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