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국민' 64번 언급하며 '삶의 질' 강조…'평화' 15번

SBS뉴스

작성 2018.01.10 1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국민 64번 언급하며 삶의 질 강조…평화 15번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발표한 '내 삶이 나아지는 나라'라는 제목의 신년기자회견 신년사에서는 새해 국정의 중심에 '국민'이라는 가치가 있다는 점을 엿볼 수 있었다.

문 대통령이 이날 발표한 신년사에서 가장 많이 등장한 단어는 '국민'으로, 총 64번 언급됐다.

문 대통령은 "촛불광장에서 군중이 아닌 한 사람 한 사람의 평범한 국민을 보았다"면서 "어머니에서 아들로, 아버지에서 딸로 이어지는 역사가 그 어떤 거대한 역사의 흐름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는 국정농단을 저지른 정권을 심판하고 새 정부를 들어서게 한 평범한 국민의 힘을 강조한 대목으로 풀이된다.

지난 한해 '적폐청산'에 초점을 두고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었던 문 대통령은 개해에는 정권 창출의 일등 공신이라 할 수 있는 국민을 위한 삶의 질 개선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이 신년사 초반 대목에서 "새해에 정부와 저의 목표는 국민의 평범한 일상을 지키고 더 나아지게 만드는 것"이라고 말한 것도 이런 의지를 뒷받침하는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 필요한 국가의 역할도 자연스럽게 자주 언급됐다.

문 대통령은 "이제 국가는 국민에게 응답해야 한다"면서 "더 정의롭고 더 평화롭고 더 안전하고 더 행복한 삶을 약속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등 총 11번 '국가'라는 단어를 썼다.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와 치매국가책임제, 의료·주거·교육과 보육에 대한 국가책임과 공공성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경제 분야에서 국민의 삶의 질이 개선됐다는 점을 체감하게 하겠다는 계획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경제'라는 단어도 9번 등장해 비교적 자주 언급됐다.

'국가'보다 더 자주 언급된 단어가 '평화'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와 북핵 문제를 언급하는 대목의 첫머리에서 "한반도의 평화 정착으로 국민의 삶이 평화롭고 안정돼야 한다"고 강조하는 등 총 15번 '평화'라는 단어를 썼다.

이는 평창동계올림픽을 평화 올림픽으로 치러내겠다는 의지의 반영인 동시에 전날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북한의 동계올림픽 참가가 확정되는 등 한반도 평화 무드가 조성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개헌'도 7번이나 언급하면서 대선후보 시절부터 공약했던 개헌 추진의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개헌의 내용과 과정 모두 국민의 참여와 의사가 반영되는 국민개헌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면서 "국회의 합의를 기다리는 한편, 필요하다면 정부도 국민의 의견을 수렴한 국민개헌안을 준비하고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다만 임기 첫해 드라이브를 걸었던 '적폐청산'과 관련해 올해 신년사에서는 '적폐'라는 단어가 '생활 속 적폐'와 '금융적폐' 등 두 차례만 언급돼 눈길을 끌었다.

'청산'이라는 표현은 한 차례도 나오지 않았다.

그만큼 새해에는 국민의 먹고 사는 문제에 집중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란는 해석이 나온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