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질의응답 풀영상] 대통령이 질문자 선택…발언권 얻으려 두 손 들고, 인형 들기도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8.01.10 10:37 수정 2018.01.10 13: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 대통령이 새해 들어 처음으로 기자들을 만난 오늘(10일) 신년기자회견은 사전에 질문과 질문자를 정하지 않는 미국 백악관 방식으로 진행됐습니다.

질문자를 대통령이 직접 지명하는 새로운 회견 방식이 채택돼서인지 회견에서는 기존에는 볼 수 없었던 장면들이 자주 눈에 띄었습니다.

윤 수석은 "대통령이 손으로 지명하고 눈을 마지막으로 맞춘 기자들에게 질문권이 주어진다"고 말했습니다.

회견장에 들어선 200여 명의 기자가 사방에서 손을 드는 통에 문 대통령은 누구에게 질문권을 줄지 결정할 때마다 멋쩍은 웃음과 함께 곤란하다는 표정을 짓기도 했습니다.

기자들은 대통령과 눈을 맞추려고 안간힘을 썼는데 두 손을 모두 들거나 종이와 수첩을 흔들기도 했습니다.

자리에서 일어나는가 하면, 한 기자는 평창동계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 인형을 들어 눈길을 끌었습니다.

대부분의 문답이 질문을 마치면 대통령의 답을 듣는 식으로 이뤄졌지만 소위 '각본' 없이 진행된 덕에 간혹 문 대통령과 특정 기자 간에 공을 주고받듯 문답이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한 기자는 위안부 합의와 관련한 정부의 입장이 만족할 만한 수준인지, 사드 배치나 원전 이슈와 관련해 공약이 실현되지 못한다는 평가를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물었습니다.

사전에 한 기자당 하나의 질문만 해야 한다고 정한 규칙에 벗어났다고 생각했는지 문 대통령은 "질문을 하나만 선택해주길 바란다"고 되물었고 질문한 기자는 '대통령의 선택에 맡기겠다'고 대답했습니다.

경제 성장률 전망을 묻는 말에는 더 내실 있는 답변을 들을 수 있게 장하성 정책실장에게 답변권을 넘기는 여유도 보였습니다.

예상답변을 준비할 수 없었던 문 대통령은 특정 질문에는 솔직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청와대 및 2기 내각 구성의 방향성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는 "질문이 뜻밖이다"라면서 "아직 아무런 생각이 없는 문제에 대한 질문이었다"고 대답했습니다.

회견의 전체적인 분위기가 자유분방해서 폭소가 터지는 순간도 있었습니다.

한 외신기자는 꽤 유창한 한국말로 인사한 뒤 '지금부터 영어로 질문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한 기자는 "정부 정책에 비판적 기사를 쓰면 격한 표현과 함께 안 좋은 댓글들이 달린다"면서 "지지자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라고 물었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활발하게 많은 댓글을 받는 게 익숙하지 않은지 모르겠다"면서 "대한민국에서 저보다 많은 악플을 받은 정치인이 없을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이어 "저와 생각이 같든 다르든 국민의 의사 표시로 받아들인다"면서 "기자들도 담담하게 생각하고 너무 예민할 필요는 없지 않은가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