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日외무상 "한국의 추가 조치 요구, 절대 수용불가"…공식 항의

김영아 기자 youngah@sbs.co.kr

작성 2018.01.09 22:33 조회 재생수2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우리 정부가 오늘(9일)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추가 조치를 요구한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는 오늘 발표에 대해 우리 정부에 공식 항의했습니다.

고노 외무상은 "한일 합의는 국가와 국가의 약속"이라며 "정권이 변했다고 해서 합의를 실현하지 않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것은 국제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라고 말했습니다.

"합의의 착실한 이행은 국제사회에 대한 양국의 책무라고 인식하고 있다"며 "한일 위안부 합의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합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이 일본에 대해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즉시 항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고노 외무상은 또 "북한의 위협에 대치하는 중에 한일 양국이 여러 분야에서 협력해 미래지향의 관계를 구축하는 것에 한일합의는 없어서는 안 될 기반"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늘 2015년 한일 양국 간 위안부 합의가 문제의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 재단에 출연한 10억 엔을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겠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을 발표했습니다.

고노 외무상은 한국 정부가 10억 엔을 대신 충당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남북 회담의 내용을 포함해서 되도록 빨리 자세한 내용을 듣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발표된 것 이상의 내용은 알지 못한다며 진의에 대해 확실히 설명을 듣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오늘 한일 합의를 문제시한 한국 정부의 새 방침에 반발해 도쿄와 서울의 외교 경로를 통해 한국 정부에 항의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