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민주당 "위안부합의 정부 후속대책 존중…日의 태도 변화 촉구"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1.09 15: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당 "위안부합의 정부 후속대책 존중…日의 태도 변화 촉구"
더불어민주당은 오늘(9일) 정부가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와 관련한 후속대책을 발표한 것에 대해 "실효적인 것으로 평가하고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외교부가 일본 정부가 출연한 화해·치유재단 기금 10억엔을 전액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고, 이 기금의 향후 처리 방안에 대해 일본 정부와 협의하기로 한 것에 대해 적극적으로 동의한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박근혜 정부의 독단적인 이면 합의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와 외교부의 신속한 후속 조치 마련은 오로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과 국민을 위한 것"이라면서 "정상적인 국가라면 응당해야 할 보편타당한 조치"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어 "위안부 문제의 해결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면서 "이번 조치가 (과거 정부의) 외교참사로 기인한 것이고, 외교는 상대가 엄연히 존재하는 만큼 실질적 해결을 위해서는 각계의 협력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백 대변인은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구축만이 양국의 공동 번영을 이룰 수 있다"면서 "양국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보편적 인권 문제인 위안부 문제에 있어 일본의 적극적이고 전향적인 태도변화를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