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日 언론, 위안부 합의 10억 엔 韓 정부 충당 발표 신속 보도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1.09 15:48 조회 재생수22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언론, 위안부 합의 10억 엔 韓 정부 충당 발표 신속 보도
우리 정부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과 관련해 9일 공식 입장을 밝히자, 일본의 언론매체들이 관련 내용을 신속하게 보도했습니다.

NHK는 강경화 외교장관이 일본 정부에 위안부 합의 재교섭을 요구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하고서, 위안부 피해자 지원사업 실행을 위해 설립한 재단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거출한 10억엔을 한국 정부의 예산으로 충당할 것이라는 의지를 밝혔다고 소개했습니다.

교도통신도 강 장관이 일본 정부가 한일합의에 기초해 거출한 10억엔과 같은 액수를 한국 정부가 거출할 방침을 밝혔다면서, 기존 10억엔에 대한 처분은 향후 일본측과 협의할 방침이라고 말한 걸 속보로 내보냈습니다.

통신은 이어 일본이 거출한 10억엔을, 한국 정부의 예산으로 충당함으로써 일본이 관여한 해결책이라는 인상을 옅게 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아울러 강 장관이 기존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양국간 공식 합의라는 것은 부정할 수 없다"고 말한 뒤 일본측에 재교섭을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통신은 전했습니다.

일본 언론 매체들은 이날 한국 정부가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을 밝히기 전부터 발표 내용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이며, 한국 측이 위안부 합의 파기나 재협상을 요구하지 않으면서도 일본에 '책임 있는 조치'를 요청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합의 이외 조치에는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온 일본 정부가 한국 정부 발표 내용에 따라 외교적 '대항조치'를 할 가능성도 있다고 예상했습니다.

통신은 "일본은 한일 합의에 기초해 성실한 조처를 취하고 있다. 새로운 대응(조처)은 필요하지 않다" (외무성의 정무3역<대신·부대신·정무관, 장·차관에 해당> 중 1명), "(책임 있는 조처의) 내용에 따라서는 한일 정치관계가 더욱 냉각할 수 있다"(한일 외교 소식통)는 말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일본 정부의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한일 합의에 대해 "1㎜도 움직일 생각은 없으며 이는 전혀 바뀌지 않는다"고 못 박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