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부, 10억 엔 별도 조성 뒤 처리 방향 日과 추후 협의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8.01.09 10:14 조회 재생수8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부, 10억 엔 별도 조성 뒤 처리 방향 日과 추후 협의
정부는 한일 위안부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가 화해·치유 재단에 출연한 10억 엔을 반환하는 대신 일단 우리 정부 차원에서 이에 상응하는 10억 엔을 별도로 조성한 뒤 그 처리 방향을 일본과 추후 협의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9일 오후 2시 발표할 12·28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처리 방향에는 이런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 소식통은 "10억 엔을 우리 차원에서 조성해서 그 처리 방안을 일본과 추후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위안부 합의에 대한 피해자 및 국내 여론의 반감 등을 감안해 일본 정부 출연금을 반환하는 방안 및 반환을 전제로 예치하는 방안 등을 검토했지만 이런 방안이 사실상 위안부 합의 파기로 여겨질 수 있는 점 등을 감안해, 일본이 낸 금액만큼 우리 정부가 별도로 자금을 조성하되 이의 사용은 한일간 추후 협의 사항으로 남기는 방안을 추진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 장관은 또 이날 위안부 합의에 대한 파기나 재협상 요구 방침은 밝히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피해자 중심 접근 측면에서 부족하다는 외교부 장관 직속 TF의 검토 결과를 토대로 위안부 합의로 이 문제가 해결된 것으로 볼 수 없다는 우리 정부 입장을 재확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강 장관은 한일 간에 위안부 등 역사 문제와 북핵 등과 관련한 협력을 '투트랙'으로 전개한다는 문재인 정부 대일 정책 기조도 재확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