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박근혜 60억' 재산 동결 추진…형 확정 전 처분 막는다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18.01.09 07:45 수정 2018.01.09 08:26 조회 재생수2,07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만약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원에서 돈을 받은 혐의가 유죄로 나오면 40억 원 정도의 돈을 국가에 다시 내놔야 합니다. 검찰이 이럴 경우를 대비해서 박근혜 전 대통령 소유에 집과 현금 60억 원을 혹시라도 처분하지 못하게 묶는 조치에 들어갔습니다.

임찬종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법원에 청구한 추징 보전 명령은 이른바 재산 동결 조치입니다. 형이 확정되기 전에 재산을 처분해 추징이 불가능해지는 상황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입니다.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모두 36억 5천만 원을 불법 상납받았다고 보고 기소했기 때문에 전부 유죄로 인정되면 36억 5천만 원과 그 이자를 추징해야 합니다.

이에 대비해 검찰은 박 전 대통령 재산 약 60억 원에 대해 추징보전 명령을 청구했습니다.

28억 원에 사들인 내곡동 주택과 유영하 변호사에게 전달된 1억 원권 수표 30장 등입니다.

유 변호사가 보관하고 있는 30억 원은 박 전 대통령이 삼성동 주택을 팔고 내곡동 주택을 산 뒤 남은 차액이라고 검찰은 설명했습니다.

유 변호사는 변호사 선임 등에 대비해 자신이 돈을 관리하고 있다고 검찰에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 변호사는 동결 대상이 아닌 현금 10억 원도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받아 보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정농단 재판과 관련해서는 국선변호인의 접견도 거부하고 있는 박 전 대통령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재판에 대해서는 앞서 유 변호사를 대리인으로 선임하고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