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1987·미씽·택시운전사' 관람한 문 대통령…그동안 한 줄 영화평 보니

장현은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8.01.09 10:17 수정 2018.01.09 10:24 조회 재생수4,03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1987·미씽·택시운전사 관람한 문 대통령…그동안 한 줄 영화평 보니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일 서울 용산구의 한 영화관에서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사건으로 촉발된 1987년 6월 항쟁을 다룬 영화 '1987'을 관람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영화 관람 후 인사말에서 "역사는 금방금방은 아니지만 긴 세월을 두면서 뚜벅뚜벅 발전해오고 있는 것"이라며 "우리가 힘을 모을 때, 그때 세상이 바뀐다"고 말했습니다.
'1987, 미씽, 택시운전사' 관람한 문 대통령…그동안의 영화평 보니(사진=연합뉴스)문 대통령은 특히 영화에 등장하는 대학생 연희(김태리)의 "그런다고 세상이 바뀌나요"라는 말이 가장 마음에 울림이 컸던 대사로 꼽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6월 항쟁, 또 그 앞에 아주 엄혹했던 민주화 투쟁의 시기에 민주화 운동 하는 사람들을 가장 힘들게 했던 말이, 독재 권력 이게 힘들었지만 못지않게 부모님들이나 주변 친지들이 '그런다고 세상이 달라지느냐', 그런 말이었다"고 말했습니다.
'1987, 미씽, 택시운전사' 관람한 문 대통령…그동안의 영화평 보니(사진=연합뉴스)이어 "지금도 '정권 바뀌었다고 세상이 달라지는 게 있느냐' 그렇게들 이야기하시는 분도 있다"면서 "이 영화는 그 질문에 대한 답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1987'에 앞서 본 영화는 지난해 10월 15일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관람한 '미씽: 사라진 여자'였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 문재인 대통령, 미씽영화를 본 문 대통령은 관객과의 대화에서 "'사라진 여자'라는 제목도 아주 이중적인 뜻이 있다고 느꼈는데, 실제적으론 (극중 배역인) 한매가 사라진 것인데 또 의미적으로는 우리 사회에서 여성들이 아주 소외되고 있다는 것도 생각해볼 수 있게 했다"고 후기를 말했습니다.

그보다 두 달 앞선 작년 8월 13일에는 광주 5·18 민주화운동의 참상을 취재해 알렸던 독일 기자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와 함께 '택시운전사'를 관람했습니다.
'1987, 미씽, 택시운전사' 관람한 문 대통령…그동안의 영화평 보니(사진=연합뉴스)문 대통령은 영화가 끝난 뒤 "광주민주화운동이 늘 광주에 갇혀있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이제는 국민 속으로 확산되는 것 같다"며 "아직까지 광주의 진실이 다 규명되지 못했고 이것은 우리에게 남은 과제이다. 이 영화가 그 과제를 푸는 데 큰 힘을 줄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브람슈테트 부인에게 "광주에서 민주화운동이 벌어질 당시 다른 지역 사람은 그 진실을 전혀 알지 못했고 그 사실을 보도한 기자들은 해직당하거나 처벌받았다"며 "남편 덕분에 우리가 그 진실을 알게 됐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전에도 영화관을 자주 찾았습니다.

당내 대선 후보 경선 기간이던 작년 2월 24일에는 살인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의 재심 사건을 다룬 영화 '재심'을 관람했습니다.

2012년 10월 당시 대선 후보 당시에는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를 관람하고 5분여 동안 안경을 벗고 눈물을 흘리기도 했습니다.

당시 기자들에게 "오늘 소감을 말 못 하겠다"며 자리를 떴던 문 대통령은 이후 페이스북에 소감글을 올렸습니다.

문 대통령은 "목례를 올리며 예를 취하는 허균에게 떠나는 배에서 손 흔들며 웃던 하선. 아마도 그 장면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얼굴이 저절로 떠올랐던 모양입니다. 남들 보는 앞에서 수습 못 할 정도로 이렇게 울어본 적은 처음이네요"라고 감상평을 남겼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