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체부 인사개입·감찰 직무유기' 우병우 재판 29일 마무리

조민성 기자 mscho@sbs.co.kr

작성 2018.01.08 11:06 수정 2018.01.08 11:26 조회 재생수10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체부 인사개입·감찰 직무유기 우병우 재판 29일 마무리
'국정농단' 사태를 알고도 축소·은폐하려 했다는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1심 재판이 이달 말 마무리됩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이영훈 부장판사)는 8일 우 전 수석 사건의 속행 공판을 열어 "오는 29일에는 사건을 종료하고 설 연휴 전에 선고 기일을 지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의 구형도 29일 이뤄집니다.

재판부는 "판결 선고는 2월 14일경으로 생각한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재판부가 예상한 대로 선고가 이뤄지면 지난해 4월 17일 박근혜 전 대통령과 함께 재판에 넘겨진 이래 303일 만에 1심 판단이 나오는 것입니다.

재판부는 결심 공판 이전까지 남은 증인신문과 검찰 측 서류증거 조사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우 전 수석은 2016년 5∼7월 김종덕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공무원 7명을 좌천성 인사 조처하게 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대한체육회와 전국 28개 스포츠클럽에 실태 점검 준비를 하게 하고, CJ E&M이 고발 대상 요건에 미달함에도 공정위 관계자들을 시켜 검찰 고발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진술하게 강요한 혐의도 있습니다.

2016년 7월 당시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자신을 감찰하려 하자 직무수행을 방해하고, 최순실씨 비위를 인지하고도 감찰 직무를 유기한 데 이어 진상 은폐에 가담한 혐의 등도 있습니다.

우 전 수석은 지난해 7월 국회에서의 증언·감정법 위반 혐의로 추가 불구속 기소돼 함께 심리를 받아왔습니다.

이에 더해 우 전 수석은 국가정보원에 지시해 공직자와 민간인을 광범위하게 불법 사찰하고, 문화예술계 지원 배제 명단(블랙리스트)의 운용 상황을 보고받은 혐의 등으로 지난 4일 구속 상태로 다시 추가 기소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