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트럼프 "김정은과 언제든 대화 가능…남북 고위급 회담 지지"

송인호 기자 songster@sbs.co.kr

작성 2018.01.07 1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위원장과 전화통화도 할 수 있다며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열어놨습니다. 또 남북 고위급 회담에 대해 100%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송인호 기자입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은 캠프 데이비드 별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당장 통화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긍정적 답변을 내놨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 : 물론입니다. 나는 늘 대화를 믿습니다. 틀림없이 그렇게 할 것입니다.]

대북제재와 압박, 군사옵션 사용 가능성을 강조해온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화해의 손짓을 내민 겁니다.

다만, 김정은과의 대화에 전제조건이 없는가라는 질문에는 '그것은 내가 한 말이 아니라며' '비핵화 대화'가 돼야 한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시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다음 주 열릴 남북 고위급 회담을 적극 지지한다는 입장도 피력했습니다.

그러면서 적절한 시기에 미국 정부도 관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해 북미 대화 가능성까지 내비쳤습니다.

[트럼프/미 대통령 : 적절한 시기에 우리도 (대화에) 참여하게 될 것입니다. 남북 대화를 통해 뭔가 나올 수 있다면, 이는 모른 인류를 위해 위대한 일입니다.]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들은 트럼프의 대통령 발언을 두고 김 위원장과의 직접 대화를 열어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하지만 미국의 '비핵화 요구'에 북한이 응할지는 불투명해 실제 북미 대화가 성사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