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숨쉬기가 무섭다…작년 경기 미세먼지 주의보 전년의 2배

주의보·경보 발령 지속시간도 급증…"중국 영향 큰 듯"

SBS뉴스

작성 2018.01.05 09:21 수정 2018.01.05 09:22 조회 재생수6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숨쉬기가 무섭다…작년 경기 미세먼지 주의보 전년의 2배
지난해 경기지역에 발령된 미세먼지 주의보 및 경보 발령 횟수가 전년의 2배로 늘었다.

그뿐만 아니라 한번 발령될 때마다 지속시간 역시 많이 길어졌고, 특히 겨울철인 12월 발령도 전년보다 급격히 많아졌다.

5일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에서 발령된 미세먼지 주의보 및 경보는 30일간 68차례에 달했다.

미세먼지(PM10)가 17일간 40차례, 초미세먼지(PM2.5)가 13일간 28차례였다.

이는 21일간 37차례 발령된 2016년보다 84%(31차례)나 증가한 것이다.

2016년에는 미세먼지 주의보 및 경보가 11일간 27차례, 초미세먼지 주의보 및 경보가 10일간 10차례 발령됐다.

한번 발령됐을 때 지속시간도 미세먼지의 경우 2016년 11.3시간에서 지난해 9.6시간으로 다소 짧아졌으나 초미세먼지 발령 지속시간은 2016년 15.5시간에서 지난해 21.9시간으로 무려 6.4시간 길어졌다.

특히 한겨울인 12월 발령이 2016년에는 초미세먼지 주의보 2차례에 불과했으나 지난해에는 같은 달 초미세먼지 주의보 8차례, 미세먼지 주의보 2차례 등 모두 10차례나 됐다.

한편 5∼9월 운영하는 오존 주의보 및 경보의 경우 지난해 24일간 47회 발령돼 전년도의 31일간 62회보다 다소 줄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미세먼지 주의보 발령 횟수 및 지속시간이 전년도보다 늘어난 것이 봄 가뭄과 함께 겨울까지 이어지는 중국 대기오염의 영향 때문으로 추정하고 있다.

반면, 오존 주의보가 준 것은 기온이 높은 8월에 도내에 자주 비가 내렸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