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실화 1987년 당시 까까머리 청년…30년 뒤 이 청년은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8.01.05 15:11 수정 2018.01.05 18: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1월 5일, 영화 <1987>이 300만 관객 수를 돌파하며 흥행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1987년 민주화운동 과정을 그린 이 영화에는 실제 1987년 당시에 직·간접적으로 민주화운동과 인연을 맺은 사람들이 배우로 출연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그중 이목을 집중시키는 사람이 영화 속에서 '박종철 군 고문치사 사건'을 은폐하려고 시도한 당시 치안본부장 역으로 출연한 배우 우현 씨입니다. 우현 씨는 1987년 당시 연세대학교 총학생회 사회부장으로 활동하면서 이한열 군이 숨진 뒤 장례행렬의 최전선에 서기도 했던 인물입니다. 그가 당시 연세대 체육관에서 단상에 올라 "이한열 열사의 숭고한 마음을, 그리고 그의 죽음을 결코 헛되게 하지 않겠다"고 외치며 다른 학생들을 독려하던 장면이 화면에 포착돼 공개됐습니다.

우현 씨는 "영화에 참여한다는 것이 중요하지, 어떤 역할을 하느냐는 그렇게까지 중요한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습니다.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알리기 위해 '학생운동'의 최전선에 섰던 우현 씨. 지금은 그때를 그린 영화 속에서 '악역'을 맡아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