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내 핵 단추가 더 크고 강력" 트럼프 트윗에 쏟아진 비판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18.01.04 07:24 조회 재생수81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미국에서는 김정은 위원장보다 내 핵 단추가 더 크고 실제로 작동도 한다고 트윗에 트럼프 대통령이 올린 자랑 글이 또 논란입니다. 야당은 물론이고 핵 과학자들까지 실제 위기를 부를 수 있는 말이라면서 비판했습니다.

워싱턴 손석민 특파원입니다.

<기자>

내 책상에 핵 단추가 있다는 김정은 북한 위원장의 신년사에 내 핵 단추가 더 크고 강력하다고 받아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인류 최악의 무기인 핵무기를 놓고 벌이는 두 사람의 설전에 미국 내 비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야당인 민주당은 대통령의 발언이 초등학교 1학년 수준으로 유치하며 무엇보다 북핵문제의 외교적 해결을 막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하임스/美 민주당 하원의원 : 1학년생들의 운동장에서 공격적으로 자기 가슴을 두드리는 사람이 사실은 가장 약한 사람이라는 것을 누구라도 다 알고 있습니다.]

핵과학계도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핵과학자협회보 멕클린 편집장은 "북한이 정상적인 군사훈련을 공격으로 잘못 해석하고 핵전쟁으로 이어질 수 있는 군사행동을 야기할 수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트윗의 사실관계부터 잘못됐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CBS 방송 놀러 기자는 트럼프 대통령 책상에는 진짜 핵 단추가 없으며 다이어트 콜라를 호출하는 버튼만 있다고 꼬집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앙숙 관계인 CNN 방송은 아예 대통령의 정신상태가 좋지 않다며 광기에 가깝다고 맹비난했습니다.

미 시사지 애틀랜틱은 역사에 남을 가장 무책임한 트윗이라고 비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