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국정원 댓글' 민병주 "깊이 반성" 보석 호소…검찰 "불허해야"

손형안 기자 sha@sbs.co.kr

작성 2018.01.03 15:22 수정 2018.01.03 15: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정원 댓글 민병주 "깊이 반성" 보석 호소…검찰 "불허해야"
국정원 댓글부대 운영에서 핵심 역할을 해 국고를 손실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민병주 전 심리전단장이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민 전 단장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 심리로 열린 보석심문에서 "심리전단장으로 일하며 조직논리에 매몰 돼 물의를 일으킨 죄를 지은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보석을 허가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그러면서 "보석을 허가해주면 좀 더 낮은 자세로 저의 죄를 반성하며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민 전 단장의 변호인 역시 사실관계에 대한 다툼이 없고 법리적인 쟁점만 남은 만큼 보석을 허가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검찰은 재판에 나오진 않았지만, 의견서를 통해 범죄의 중대성과 민 전 단장이 도주할 우려가 있어 보석을 허가하면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양측 의견을 토대로 조만간 보석 허가 또는 불허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