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트럼프, 새해 첫 트윗 "우리 기만한 파키스탄에 더는 원조 없다"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18.01.01 23:29 수정 2018.01.02 01:02 조회 재생수12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새해 첫 트윗 "우리 기만한 파키스탄에 더는 원조 없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파키스탄이 테러리스트의 피난처가 되고 있다며 더는 원조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새해 첫 트윗을 날렸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어리석게도 지난 15년간 파키스탄에 330억 달러가 넘는 원조를 했다"며 "그들은 우리의 지도자들을 바보로 여기며 우리에게 거짓말과 기만밖에 준 것이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그들은 우리가 아프가니스탄에서 잡으려고 하는 테러리스트들에게 안전한 피난처를 제공하고 있다"며 "더는 안된다"고 경고했습니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행정부가 국경 지역 테러 조직들에 대한 미온적 대처 등을 이유로 파키스탄에 대해 2억 2천500만 달러의 원조를 중단할 가능성이 있다고 최근 보도한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곧이어 올린 트위터 글을 통해 "이란은 오바마 행정부 시절 만들어진 그 끔찍한 합의에도 불구하고 모든 수준에서 실패하고 있다"며 "훌륭한 이란 국민은 여러 해 동안 억압당해왔으며, 먹을 것과 자유에 굶주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09년의 민주화 시위인 '녹색운동' 이후 8년 만의 첫 이란 내 대규모 반정부 시위를 지지하며 이란 정부를 경고하는 메시지를 연일 띄우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