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미국 선수단 평창 파견 계획 변동 없다"…긴급 진화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7.12.08 12:47 조회 재생수12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 대사가 미국 선수단의 평창올림픽 참가 여부가 '미해결 문제'라는 발언을 내놓으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렸는데요, 논란이 확산하자 미 정부와 올림픽위원회가 긴급 진화에 나섰습니다.

김흥수 기자입니다.

<기자>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최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 선수들의 평창올림픽 참가가 기정사실이냐는 질문에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니키 헤일리/유엔주재 미국 대사 : 정확하게 들은 바는 없지만, 아직 '미해결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예루살렘 문제이든 북한 문제이든, 우리의 대화는 항상 미국 시민들을 어떻게 보호할지에 관한 것입니다.]

파문이 확산하자 미 정부가 서둘러 진화에 나섰습니다.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한국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참가하길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고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도 "평창올림픽의 일원이 되기를 고대한다"며 논란을 일축했습니다.

미 올림픽위원회도 성명을 통해 미국 선수단 전체를 파견하는 기존 계획에 변동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도 문재인 대통령에게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약속한 바 있다며 헤일리 대사의 발언을 확대 해석하면서 생긴 혼선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미국의 대북정책을 주도하는 최고위 관계자의 입에서 나온 발언이라는 점에서 미국이 북한의 위협을 2~3개월 내에 현실화할 수 있는 임박한 위협으로 평가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