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이건희 차명계좌 확인"…경찰, 서울국세청 압수수색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7.12.08 12:15 수정 2017.12.08 12:32 조회 재생수60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찰이 서울국세청에 대해 전격적으로 압수수색에 들어갔습니다. 2008년 삼성 특검 당시 밝혀진 것 말고 더 있는 것으로 확인된 이건회 회장의 차명계좌 정보를 확보하기 위해서입니다.

이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경찰이 오늘(8일) 아침 9시 반부터 서울지방국세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습니다.

경찰은 "2008년 삼성 특검 당시 밝혀지지 않았던 또 다른 차명계좌를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수사관 9명을 투입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지난 2011년 해당 차명계좌를 국세청에 신고했다"는 삼성그룹 관계자의 진술을 확보한 상탭니다.

따라서 해당 관계자의 진술이 사실인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삼성 차명계좌가 이건희 회장의 상속 재산일 경우 상속 시기와 경위에 대해 설명하고 세금을 되지만 해당 계좌가 비자금을 위한 차명계좌인 것이 확인되면 수사 대상이 됩니다.

이에 대해 삼성 측은 "회사 차원에선 알 수 없는 내용"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