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국방부 "北, 전략적 도발로 대미 강경대응·협상력 제고할 것"

김태훈 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7.12.08 09:37 수정 2017.12.08 09:59 조회 재생수1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방부는 오늘(8일) 북한이 최근 ICBM급 도발에 이어 미국에 대한 협상력을 높이기 위해 추가 전략적 도발에 나설 수 있다고 전망했습니다.

국방부는 오늘 용산 청사에서 송영무 장관 주재로 '2017년 연말 전군 주요 지휘관회의'를 열어 북한의 도발 위협 등 핵심 안보 현안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북한 위협 평가와 관련, "북한은 장기간에 걸친 고강도 대북 제재의 영향으로 내부 불만 등 체제 불안정성이 점증하고 있지만 핵·미사일을 체제 생존수단으로 인식하고 있어 앞으로도 전략적 도발을 통해 대미 강경 대응과 협상력을 제고해 나갈 것으로 전망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또한 내부 불안정 상황 심화시 국면 전환을 위해 NLL 침범, 포격 도발과 같은 전술적 도발뿐 아니라 국제행사 방해 목적의 테러 및 사이버 공격 가능성도 상존하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부연했습니다.

국방부는 북한의 전략적·전술적 도발에 대한 대비태세를 강화하는 한편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이 평화 올림픽으로 성공할 수 있도록 전방위 군사대비태세를 확립하고 한국군이 주도하는 신작전수행계획을 발전시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회의에서 송 장관은 "북한 위협은 핵·미사일, 사이버 공격과 같이 비대칭 위협이 증대하면서 전쟁 양상이 과거와는 완전히 달라졌다"며 "기존 전쟁 방식에서 탈피해 북핵·미사일 억제력 극대화를 위한 신전쟁수행개념을 기초로 새로운 강군 건설과 국방개혁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