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美 올림픽위원회 "美 선수단 평창 파견 계획 변동없다"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7.12.08 09:20 조회 재생수6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美 올림픽위원회 "美 선수단 평창 파견 계획 변동없다"
미국올림픽위원회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미국 선수단 전체를 파견하는 기존 계획에 변동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AFP통신에 따르면 마크 존스 대변인은 현지시간 7일 성명에서 "2018 올림픽과 동계 패럴림픽 대회에 선수단을 보내지 않는 가능성에 대해 내부적으로 또는 정부 파트너와 함께 어떤 논의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는 평창에 보낼 2개 대표단 전체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 대사가 전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미국 선수들의 평창올림픽 참가가 기정사실이냐는 질문에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라고 답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헤일리 대사는 "아직 올림픽 참가에 대해 들은 게 없지만, 이는 어떻게 우리가 미국인들을 보호할지에 관한 일"이라면서 북핵 위기 속에서 선수들 안전 문제를 검토하고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7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미국은 한국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참가하길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