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美 B-1B 폭격기, 이틀 연속 한반도 전개…서해상 폭격 훈련

김태훈 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7.12.07 18:42 조회 재생수7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美 B-1B 폭격기, 이틀 연속 한반도 전개…서해상 폭격 훈련
미국의 전략무기인 장거리전략폭격기 B-1B가 이례적으로 이틀 연속 한반도 상공에 전개돼 폭격 연습을 했습니다.

7일 군 당국에 따르면 미 공군의 B-1B 2대는 오늘 오후 괌 앤더슨 공군 기지에서 이륙해 한반도 상공에 전개됐습니다.

이들 B-1B는 한미 연합 공중훈련인 '비질런트 에이스'에 참가 중인 한미 공군 전투기 20여대와 편대 비행을 하며 서해 상공에서 가상 폭격 훈련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에는 F-22를 비롯한 스텔스 전투기는 B-1B와 함께 훈련하지 않았습니다.

B-1B 2대는 제주도 남쪽을 통해 한국 방공식별구역에 진입해 서해 상공에서 훈련하고 괌으로 복귀했습니다.

미 공군은 어제도 B-1B 1대를 한반도 상공에 전개했습니다.

B-1B는 어제 비질런트 에이스 훈련에 참가 중인 F-22를 포함한 한미 공군 전투기 10여대와 편대 비행하며 강원도 필승사격장 상공에서 폭격 연습을 했습니다.

미 공군이 B-1B를 이틀 연속으로 한반도 상공에 전개한 것은 극히 이례적입니다.

B-1B의 한반도 전개로 비질런트 에이스 훈련의 대북 압박 강도도 그만큼 높아졌다는 평가가 나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