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대구] 지진 피해기업, 정부대책에서 소외…발만 '동동'

TBC 박석 기자

작성 2017.12.07 17:56 조회 재생수21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달 일어난 포항 지진으로 주택과 상가뿐 아니라 진앙 부근 기업들도 160여 곳이나 재산 피해를 입었습니다. 막대한 손실과 함께 10여 개 업체는 조업까지 차질을 빚고 있는데 사유재산이라는 이유로 정부의 복구 대책에서 빠져 발을 동동 구르고 있습니다.

박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15일 규모 5.4 지진이 발생한 곳에서 가까운 포항의 산업단지는 진동으로 큰 지진 피해가 났습니다.

소재를 제조하는 한 업체는 지진으로 정전이 되고 가스와 수돗물 공급이 끊기면서 생산 공정이 멈춰버렸습니다. 제품이 못쓰게 돼 40억 원의 피해가 나고, 조업도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피해 기업 직원 : 조업은 부분적으로 가동을 하고 있는 상태고, 문제가 된 공정에 대해서는 지금 대응을 하고 있지만, 완전 복구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지진으로 기업 160여 곳이 265억 원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포항시는 피해 기업을 돕기 위해 저리 운전자금 1천2백억 원과 전국 재해중소기업 피해지원금 잔여금 1천750억 원을 포항지역에 배정해 줄 것을 요청하고, 피해 기업 근로자들에게 고용지원금도 지원할 계획입니다.

[김영철/포항시 일자리경제국장 : 조업 중단된 데 대해서는 근로자들에게 고용지원금이 (지원될 수 있도록) 저희가 건의했는데 12월 5일 자로 고용지원금도 (지원)할 수 있도록 협의가 됐습니다.]

그러나, 공장 등 사유시설은 자비 부담 복구가 원칙인 데다 정부의 종합 복구 대책에서도 기업은 빠져 막대한 피해를 입은 기업들은 복구를 못 해 발을 동동 구르고 있습니다.

예측할 수 없는 지진 피해를 입은 기업들은 특별재난지역인 포항지역 기업들에게 정부가 복구비 등 직접적인 지원을 하는 등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