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공천헌금 의혹' 이우현 의원 압수수색…11일 소환 조사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17.12.07 17:18 조회 재생수43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의 공천 헌금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기 시작했습니다. 검찰은 오늘 이 의원의 자택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인 데 이어 오는 11일이 이원을 소환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박상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오늘(7일) 오전 이우현 의원의 자택과 지역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서류와 전산 자료 등을 확보했습니다.

이 의원은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 출마를 희망했던 정치인들로부터 거액의 공천 헌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이 의원 측에 공천헌금 명목으로 5억 원을 건넨 혐의로 전직 시의원 공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또 다른 전·현직 시의원들도 이 의원 측에 공천헌금을 낸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특히 검찰은 이 돈이 이 의원뿐만 아니라 당시 공천에 영향력이 있었던 다른 친박계 의원에게 건네졌을 가능성도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의원은 이와 별도로 건설업자들로부터 억대의 뇌물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 2015년 이 의원에게 억대의 금품을 건넨 혐의를 잡고 지난 4일 전기공사 업체 대표 김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공천과 관련해 전 보좌관이 금품을 가져온 적이 있지만, 자신이 질책한 뒤 다음 날 돌려줬고 건설업자 등으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은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이 의원을 오는 11일 오전 9시 30분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