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인터뷰 도중 사라진 예비 신랑 류현진, 김기태 KIA 감독 때문?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17.12.07 18:24 수정 2017.12.08 08:40 조회 재생수29,25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어제(6일) 열린 2017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서 예비 품절남 류현진이 예비 신부 배지현에게 남다른 결혼 각오를 내비쳤습니다.

류현진은 내년 1월 5일 동갑내기인 배지현(30) 아나운서와 결혼식을 올립니다. 특별상을 받은 류현진은 "남편으로서 속만 안 썩이면 될 것 같다"고 결혼에 대한 각오를 말하자 MC를 맡은 배지현 아나운서는 미소를 보였습니다. 

한편 류현진이 취재진과 인터뷰 도중 갑자기 어디론가 사라지는 해프닝이 있었습니다. 취재진 옆을 지나가는 김기태 KIA 타이거즈 감독에게 청첩장을 전달하기 위해서였습니다. 김기태 감독은 “없어도 돼”라고 말하며 가려고 했지만 류현진은 잠시 인터뷰를 중단하고 “없으면 못 들어와요”라고 농담을 하면서 청첩장을 전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