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중고생 자녀둔 워킹맘은 힘들어"…평균보다 긴 주 41시간 근무

한승환 기자 hsh15@sbs.co.kr

작성 2017.12.07 14:04 조회 재생수1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자녀가 많을수록, 아이의 나이가 어릴수록 엄마의 취업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이 올해 4월 기준 15~54세 기혼여성 가운데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 509만 4천명을 분석한 결과입니다.

자녀가 1명인 여성의 고용률은 57.8%, 2명은 55.5%, 3명 이상인 경우 49.1% 로 조사됐습니다.

막내 아이의 나이가 6세 이하인 경우 고용률은 46.4%였고, 7∼12세인 경우 60.1%, 13∼17세인 경우 67.8% 로 나타나 자녀의 나이가 어릴수록 고용률은 낮았습니다.

다만 막내 아이가 6세 이하인 경우 1주일에 평균 34.7 시간을 일하고 7~12세인 경우 평균 39.2 시간, 13~17세인 경우 41.1 시간으로 나타나 자녀가 중학교나 고등학교에 다닐 연령이 된 취업여성은 평균보다 더 많이 일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