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靑 '러, 평창 보이콧 안 한다' 결정에 안도…참여 독려 총력전

IOC 결정 존중하면서도 개인자격 참여 독려 입장 낼 예정
외교부 통해서도 러시아 측에 메시지 전달할 듯

SBS뉴스

작성 2017.12.07 08:52 조회 재생수1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靑 러, 평창 보이콧 안 한다 결정에 안도…참여 독려 총력전
러시아가 평창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하지 않고 개인 자격의 출전은 허용하겠다고 결정하자 청와대도 '최악은 피했다'며 안도하는 모습이다.

동계스포츠 강국이자 열강 중 한 곳인 러시아가 선수들의 개인 참가 가능성은 열어놓으면서 청와대는 러시아 선수의 참가를 최대한 독려하는 데 체육·외교라인을 총가동할 전망이다.

청와대는 6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조직적 도핑 스캔들을 일으킨 러시아 국가 선수단의 평창동계올림픽 출전을 금지하는 결정을 내리기 전 IOC의 징계 결과를 예의주시했다고 한다.

동계스포츠의 꽃으로 불리는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의 불참 선언에 이어 러시아의 불참은 평창동계올림픽에 치명적인 악재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IOC의 결정에) 놀라긴 했다"면서 "러시아 언론에서 나오는 보도를 계속 체크하는 가운데 김수현 사회수석의 지시로 세 가지 정도 조치를 취했다"고 전했다.

첫 번째 조치가 'IOC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내용을 담은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 명의의 입장 발표였다.

청와대와 정부는 체육계에서 최고의 권위를 가진 IOC의 결정을 인정하면서도 흥행 참패를 막기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으로 보인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도종환 장관 명의로 선수 차원의 참여를 독려하는 내용의 메시지를 낼 예정이다.

도 장관이 발표할 메시지에는 러시아의 체육에 대한 사랑, 동계스포츠에 대한 열정을 높이 산다는 점과 함께 개인 자격의 참가는 언제든 환영한다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를 통한 러시아와의 물밑 접촉도 이뤄질 계획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외교라인을 통해서 '러시아 선수들이 개인 자격으로 참가해도 빈틈없이 지원을 받을 수 있게 조치를 취하겠다'는 내용을 전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IOC의 조사 결과가 맞겠지만 러시아가 빠지면 방송 중계권 문제 등 여러 면에서 악재"라면서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을 위해서 마지막까지 모든 정성을 기울여보자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