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3차례 거부 끝에 나온 최경환 "특활비 1억 수수? 억울해"

검찰, "최경환에 1억 줬다" 진술 등 확보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7.12.06 20:45 수정 2017.12.06 22:26 조회 재생수2,06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3차례 검찰 소환에 불응했던 친박계 핵심 최경환 의원이 오늘(6일)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 원을 받은 혐의입니다. 최 의원은 억울하다고 말했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오늘 오전 검찰에 나왔습니다.

공정하지 못한 수사에 협조할 수 없다며 2차례 출석을 거부하고, 어제는 국회 예산안 표결 참석을 이유로 또 한 차례 출석을 거부한 끝에 검찰 소환에 응한 겁니다.

현재 검찰 수사는 정치 보복성 수사라고 비판해 왔던 최 의원은 오늘도 억울함을 토로했습니다.

[최경환/자유한국당 의원 : 오늘 검찰 조사에서 저의 억울함을 소명하도록 하겠습니다.]

최 의원은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던 지난 2014년 10월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지난 2014년 댓글 사건이 불거진 뒤 야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국정원 특수활동비 축소 움직임이 일자, 이를 막기 위해 국정원이 최 의원에게 돈을 건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당시 최 의원은 예산 편성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기재부 장관이었던 만큼, 이 돈은 대가성 있는 뇌물이라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앞서 검찰은 1억 원을 줬다는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의 진술과 이병기 전 원장의 자수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최 의원을 상대로 금품수수와 대가성 여부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 영상편집 : 김종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