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中관영매체, 핵무기 피폭시 대피요령 보도…중국서도 불안감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7.12.06 18:09 조회 재생수70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中관영매체, 핵무기 피폭시 대피요령 보도…중국서도 불안감
북·중 접경 지역인 지린성 기관지 '길림일보'가 오늘(6일) '핵무기 상식 및 대응방법'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실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과 역대 최대 규모의 한미 연합공중훈련 진행으로 한반도 긴장 수위가 높아진 시점이어서 관련 기사를 접한 일부 중국인들은 전쟁에 대한 불안감까지 호소했습니다.

길림일보는 오늘자 신문 5면 전체에 핵무기의 위력과 작동 방식, 피폭 시 대응 요령 등을 만화형식의 삽화와 함께 자세히 소개했습니다.

웨이보 등 중국 SNS에는 관련 기사를 링크한 게시물과 함께 한반도 전쟁에 대해 우려하는 글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웨이보 아이디 '푸제바오'라는 누리꾼은 "갑자기 이런 보도가 나오는 것으로 미뤄 뭔가 큰일이 일어날 것 같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또 다른 누리꾼도 "한반도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성급 기관지가 핵무기에 관한 보도를 한다는 것이 걱정된다"며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알고 싶다"고 불안감을 호소했습니다.

논란이 확산하자 중국 공산당 기관지 환구시보는 즉시 사평을 통해 민심 달래기에 나섰습니다.

환구시보는 오늘 오후 이례적으로 추가 발행한 '길림일보의 핵무기 상식 소개는 무슨 의미일까'라는 사평에서 "길림일보의 보도를 한반도 전쟁 위험에 대한 반응으로 보는 시각도 있지만, 지린 성은 북한과 근접한 특수한 지역"이라며 "이 지역에서는 한반도 정세에 대해 더 민감할 수 있고, 이는 정상적인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핵무기 관련 지식에 대한 보도는 매우 필요한 것"이라며 "보도 내용 역시 성 인민방공판공실에서 제공한 정상적인 국방교육 내용일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브리핑에서 길림일보의 보도가 핵 전쟁 위험이 증가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냐는 질문에 "중국 전역에 여러 매체가 있으며 길림일보 보도 내용에 대해선 이미 길림성 측에서 답변한 걸로 안다"는 말로 즉답을 피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길림일보 관계자는 "관련 글은 길림성 방공 판공실이 제공해준 글이며 그냥 정상적인 국방교육 내용일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