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포항지진' 피해 복구에 1천445억 원 투입한다

이종훈 기자 whybe0419@sbs.co.kr

작성 2017.12.06 09:50 수정 2017.12.06 15:14 조회 재생수5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포항지진 피해 복구에 1천445억 원 투입한다
정부가 지진으로 큰 피해가 난 포항 일대에 총 1천445억 원을 투입해 복구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이런 내용의 복구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포항 북구 북쪽 7㎞ 지점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2개 시·도, 9개 시·군·구에서 551억원의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중앙정부 합동조사 결과 파악됐고 포항지역에서만 546억원의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사유시설은 주택 전파 331동, 반파 228동 등을 비롯해 총 294억원의 피해가 났으며 공공시설도 학교 126억원, 항만 24억원 등 257억원의 재산피해를 봤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는 국비 1천91억원 등 1천445억원을 투입해 복구에 나섭니다.

이중 1천440억원이 포항지역 피해복구에 사용됩니다.

주요 복구계획을 보면 흥해초 개축비와 내진보강 사업비 등 103개 학교시설 복구비로 388억원이 사용됩니다.

복구비와 별도로 지진 피해가 경미한 경남·북 지역 26개 학교의 내진보강 및 시설물 개선에도 108억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지진 이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포항시는 복구비 중 지자체가 부담해야 할 616억원 중 339억원을 국가에서 추가로 지원받게 돼 재정부담을 덜게 됐습니다.

포항지진 이후 전국에서 답지한 국민 성금은 약 320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중대본은 내년 3월까지 '지진방재 개선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해 지진대응과정에서 제기된 실내구호소 운영, 이재민 관리, 안전점검 체계 등 제도개선과 지진 관련 법령 정비 등을 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