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최순실 조카' 장시호 1년 만에 선고…朴·崔 재판에 영향 줄 듯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17.12.06 06:28 수정 2017.12.06 14:19 조회 재생수1,58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최순실 조카 장시호 1년 만에 선고…朴·崔 재판에 영향 줄 듯
삼성그룹을 압박해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후원금을 내게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최순실 씨 조카 장시호 씨와 김종 전 차관이 1년 만에 법원의 1심 판결을 받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는 오늘(6일) 낮 2시 10분 강요 및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기소된 장 씨와 김 전 차관에 대한 선고 공판을 엽니다.

두 사람은 최 씨와 공모해 삼성그룹과 한국관광공사 자회사인 그랜드코리아레저를 압박해 영재센터 후원금 18억여원을 받아 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장 씨는 영재센터를 운영하며 국가보조금 7억 1천여만 원을 가로채고 영재센터 자금 3억여 원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김 전 차관은 K스포츠재단과 최 씨가 설립한 회사로 알려진 더블루K가 광역스포츠클럽 운영권 등을 독점할 수 있도록 문체부 비공개 문건을 최 씨에게 전달한 혐의 등도 있습니다.

삼성그룹을 압박한 혐의를 받는 두 사람에게 내려질 법원의 판단은 최 씨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재판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최 씨는 당초 장 씨와 김 전 차관의 공범으로 기소됐고, 박 전 대통령도 장 씨, 김 전 차관 등과 공모해 삼성그룹이 영재센터에 후원금을 내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