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올 수능 문제·정답 오류 없었다…생활과 윤리 18번도 '이상 無'

홍순준 기자 kohsj@sbs.co.kr

작성 2017.12.04 17:24 수정 2017.12.04 17:36 조회 재생수66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올 수능 문제·정답 오류 없었다…생활과 윤리 18번도 이상 無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지난달 23일 실시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문제·정답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아 심사한 결과 모두 '이상 없음'으로 결론 냈다고 밝혔습니다.

평가원은 수능 당일부터 27일 저녁 6시까지 이의신청을 받았습니다.

이 기간 접수된 의견은 모두 978건이었는데 문제·정답과 관련 없는 의견 개진, 취소·중복 등을 제외하고 실제 심사 대상은 151개 문항 809건이었습니다.

평가원은 출제에 참여하지 않은 외부 전문가가 포함된 이의심사실무위원회 심사 등을 거친 결과 151개 문항 모두 '문제 및 정답에 이상 없음'으로 판정했습니다.

전체 이의신청의 27.5%가 쏠렸던 사회탐구영역 생활과 윤리 18번 역시 문제와 정답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결론 났습니다.

생활과 윤리 18번은 해외원조에 대한 철학자 갑과 을의 생각을 나타낸 지문을 보고 이들이 누구인지 추론한 뒤, 보기에서 이들의 입장과 들어맞는 내용을 찾는 문제입니다.

평가원은 '정의론'으로 유명한 미국 철학자 존 롤스의 입장을 나타낸 3번 보기 '자원이 부족한 국가만을 원조대상으로 간주해서는 안 된다'가 정답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의제기자들은 3번 보기가 '자원부족 국가는 당연히 원조대상에 포함하고 이밖에 어려운 상황에 있는 국가도 도와야 한다'고도 중의적으로 읽히기 때문에 롤스의 입장과 맞지 않는 측면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평가원은 "자원 보유 수준만으로 원조 대상 국가를 정하는 것을 비판하는 진술이므로 '자원이 부족한 모든 국가를 원조 대상으로 간주해야 한다'는 의미를 포함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쾌락만을 추구해서는 안 된다'라는 쾌락주의 비판이 '모든 쾌락을 추구해야 한다'는 의미를 포함한다고 볼 수 없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덧붙였습니다.

수능 출제오류는 2004·2008·2010·2014·2015·2017학년도 시험에서 발생했습니다.

평가원은 151개 문항에 대한 심사 결과와 함께 생활과 윤리 18번에 대한 상세 답변을 누리집에 공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