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이스라엘 전문가 "북핵 저지하려면 이스라엘처럼 행동해야"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7.12.04 16:35 수정 2017.12.04 17:36 조회 재생수8,34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스라엘 전문가 "북핵 저지하려면 이스라엘처럼 행동해야"
북한의 비핵화를 압박하기 위해서는 북한의 자금줄을 조이기 위한 이스라엘식 전방위적 비밀 작전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이스라엘 전문가에 의해 제기됐습니다.

미국의 역대 행정부가 제재와 협상이라는 양면 전략에 모두 실패한 것은 북한이 정상국가가 아닌 마피아제국처럼 운영되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사실상 범죄제국인 북한을 압박하기 위해서는 이들 범죄사업의 돈줄을 차단하기 위한 철저한 국내외 비밀 작전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이란과 같은 나라도 외부로부터 제재에 직면하게 되면 강경파들이 타협으로 돌아서기 마련이나 북한은 다르다면서 그것은 북한이 정상국가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거듭 지적했습니다.

정상국가처럼 상대해서는 실효가 없다는 지적이기도 합니다.

테러피해자들에 법률 지원을 제공하고 있는 이스라엘 법률단체 슈라트하딘의 닛차나 다르샨-레이트너 회장은 뉴욕타임스(NYT) 기고를 통해 북한을 저지하려면 이스라엘처럼 행동하라고 조언했습니다.

북한은 현재 정상적인 국가 아니라 마약밀수와 온라인 은행계좌 해킹, 핵기술 판매, 스커드 미사일을 포함한 무기밀매 등 범죄제국이며 범죄가 국가 주요 산업으로 자리 잡고 있다면서 미국과 서방은 이들 범죄산업을 중점 겨냥해 자금줄을 차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다르샨-레이트너 회장은 지난 1996년 이스라엘 정보기구 모사드 책임자인 메이르 다간 소장이 모사드 내에 설치한 비밀 특수공작부서 하푼(Harpoon)을 예로 들면서 이 부서는 팔레스타인 무장조직 하마스와 투쟁 과정에서 하마스로 흘러들어 가는 모든 자금줄을 철저히 추적, 봉쇄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하푼은 국가와 국제자선단체 등으로부터 하마스로 흘러들어 가는 모든 자금을 추적하는 한편 야세르 아라파트 팔레스타인 수반의 계좌를 추적하기도 했습니다.

아울러 테러피해자들에 법률 지원을 제공해 미국 내에서 테러 후원국들을 상대로 피해배상 소송을 제기토록 했습니다.

시리아와 이란, 북한 등 이른바 테러 지원국들에 막대한 배상을 물도록 함으로써 미국 내 자산을 몰수하고 과중한 경제적 부담을 우려해 궁극적으로 테러 활동을 포기케 한다는 것입니다.

하푼은 법무부와 재무부 등 미정부의 도움을 얻어 베네수엘라와 레바논에서의 코카인 사업과 미주 등지에서 돈세탁 활동을 추적했으며 레바논의 친이란 세력 헤즈볼라 간부들을 상대로 한 끈질긴 작전 끝에 자금줄을 차단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하푼은 지저분한 수법을 포함, 회유와 협박, 상황에 따른 직접 개입 등 다양한 수법을 동원해 헤즈볼라 자금 실무 간부들을 압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사적 방법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것입니다.

다르샨-레이트너 회장은 미국이 이러한 비밀공작에 적극적으로 나설 필요가 있다면서 전세에 금융기관에 걸쳐 김정은의 범죄제국을 가능케 하는 모든 사업과 금융기관들을 겨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작전을 통해 헤즈볼라의 자금줄인, 중동 최대은행 가운데 하나인 레바논-캐나다 은행을 폐쇄하는 데 성공함으로써 이스라엘 북부 전선에서 11년간 평온이 유지됐다고 전했습니다.

다르샨-레이트너 회장은 특히 북한 지도자 김정은의 이너서클을 중점 압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은 마피아 조직처럼 조직은 주로 부두목들이 운영한다면서 이들은 김정은으로부터 각종 특혜를 받는 대가로 충성을 제공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따라서 현재 제재 하에서 이들 부두목급은 전혀 지장을 받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는 제재 자체만으로는 작동하지 않으며 돈이 바닥나 충성심을 고갈시킬 때에만 위협에 직면한 이너서클이 떨어져 나갈 것이라면서 이런 상황이 되면 김정은은 전례 없는 거대한 압력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