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日 언론 "北, 화성-13형 개발 중단…연료 주입시간·출력 문제"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7.12.02 13:56 조회 재생수2,15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북한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지시로 ICBM '화성-13형'의 개발을 이미 중단했다고 도쿄신문이 북한 군수 부문에 가까운 관계자를 인용해 오늘(2일) 보도했습니다.

도쿄신문은 이 관계자가 화성-15형은 기존 화성-13형 개발팀에서 파생한 팀이 개발했다고 말했다면서 이렇게 전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화성-13형 개발은 연료주입 시간과 엔진 출력에 많은 문제가 있었기 때문에 중단돼 개발팀은 중거리탄도미사일 화성-12형, 화성-14형, 화성-15형의 개발팀으로 분산 배치됐다고 신문에 밝혔습니다.

신문은 화성-13형은 2012년 군사 퍼레이드에서 처음으로 등장한 3단식 'KN-08'의 별칭이라며 지금까지 한 번도 발사된 적은 없다고 소개했습니다.

다만, 2013년 2월 평안북도 동창리에서 엔진 연소시험을 한 것으로 언론에 보도된 적이 있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8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시찰한 연구소에 화성-13형 도면이 게시된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북한 소식통은 "한미 등의 교란을 노렸을 가능성이 있다"는 견해를 신문에 제시했습니다.